사이트 복원작업 진행중입니다. 신속한 작업으로 정상화 하겠습니다.

상주시의회 김태희 의원, '경북 농업박물관 설립 제안' 5분 발언

기사입력 21-11-29 12:42 | 최종수정 21-11-29 12:42

본문

ca95f9197ab05c39537c85b685db0144_1638157285_5757.jpg
                제211회 상주시의회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하는 김태희 의원


상주시의회 김 태 희 의원(사벌국 중동 낙동 외서)은 2021년 11월 29일 제211회 상주시의회(제2차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대한민국 농업의수도 상주 ! 유구한 농업의 역사와 전통을 간직해온 유서 깊은 고장 상주에 경상북도 농업박물관을 설립할 것을 촉구하며 제안 하였다.


우리 상주는 영남의 젖줄인 낙동강 칠백리 본류의 출발점으로 기름진 옥토와 민심이 순후하여 살기 좋은 삼백(三 白 )으로 이름나 있으며, 벼농사 으뜸 고을, 상주는 쌀 생산량이 경북 1위이며, 대한민국 대표 명품 곶감은 전국 생산량의 60%를 차지하고 있고 


특히 잠업은 1921년 양잠업 기술양성을 목적으로 전국최초의 상주 공립 농잠학교가 설립되어 금년에 100주년을 맞이하였으며 누에는 1974년 100만kg 고치 생산으로 전국 제1의 잠업의 고장임을 증명하였고 


은척면 두곡리 뽕나무는 경북 기념물 제 1호에서 국가지정 문화재 천연기념물 제559호로 승격되었고 이와 더불어 우리 상주는 사벌국면에 경상북도 농업 기술원과 경상북도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사업이 순조롭게 진행 중에 있으며 모동면에서는 중모 고등학교가 농업계 특성화 고로 전환을 추진하여 한국미래 농업고등학교로 2022년 3월 개교할 예정으로 있듯이,

 

우리 상주에도 농업과 민속을 주제로 농경문화관, 삼백의 고장을 널리 알리기 위한  쌀 문화관, 곶감 문화관, 잠업 역사관, 재래 농기구 전시관. 체험 공간인 체험관 힐링공간인 야외 전시장등을 갖춘 경상북도 농업 박물관을 경상북도와 협조체제를 구축하여 우리 상주 지역에 설립할 것을  제안하고 촉구하였다.





상주문경로컬신문 기자
<저작권자 © 상주문경로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의회소식 인기뉴스

  • 게시물이 없습니다.

오피니언

포토뉴스

의회소식

기관/단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