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상무, 4일 홈에서 수원 꺾고 승점 쌓는다!

기사입력 20-09-02 14:31 | 최종수정 20-09-02 14:31

본문

76f24c95f8221e902821c17e5932c59f_1599024609_976.png 


상주상무(이하 상주)가 오는 4일(금) 오후 7시 상주시민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0’ 19라운드 수원삼성과 홈경기를 치른다.  

이날 경기는 정부 지침을 기반으로 한 프로축구연맹 지침에 따라 무관중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직관하지 못하는 팬들의 아쉬움을 달래고자 상주는 랜선 실시간 응원 이벤트를 펼친다. 선수들 또한 원격으로 응원하는 팬들을 위해 반드시 연승을 가져올 것이라는 각오다.


상주와 수원의 통산 전적은 상주가 3승 7무 11패로 현저히 뒤처진다. 하지만 3승 중 2승이 수원과 최근 맞대결 두 경기였다는 점이 고무적이다.

76f24c95f8221e902821c17e5932c59f_1599024664_6966.jpg 


상주는 2011년 4월 30일 수원과 홈경기서 승리한 이후 18번의 맞대결 동안 승리가 없었다. 지난해 11월 30일 홈경기서 수원을 상대로 4대 1 대승을 거두며 상대전적을 뒤집은 데 이어 올 시즌 첫 맞대결 수원 원정서도 사상 처음으로 수원 원정 승리를 가져왔다.

여전히 상대전적으로는 수원이 상주를 앞서고 있지만 2020 시즌 상주와 수원의 상황만을 놓고 보면 충분히 승산이 있다. 상주는 9승 4무 5패로 3위를, 수원은 4승 4무 9패로 11위를 기록하고 있다. 양 팀 모두 분위기 또한 긍정적이다.

상주는 직전 라운드 인천과 홈경기에서 3대 1로 승리했고 수원 역시 부산과 홈경기에서 김민우, 염기훈의 활약으로 3대 1로 역전승을 거뒀다. 양 팀 모두 2연패를 끊고 승리의 기쁨을 맛본 것이다. 상주가 수원을 꺾고 두 경기 연속 승리의 기쁨을 누리기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
 

지난 27일 여섯 명의 11기 선수들이 전역하면서 원 소속팀으로 돌아갔다. 복귀 직후 각자 팀에서 선발 혹은 교체 출전하며 소임을 다했다. FA로 입대해 전역과 동시에 수원삼성으로 돌아간 한석종도 마찬가지다.


상주에서 주장을 맡았던 한석종은 전역 이틀 뒤에 열린 부산과 홈경기서 선발 출전하며 자신의 존재를 증명했다. 이번 수원전 역시 뉴 커맨더 한석종의 출전이 예상된다. 지난 부산전 멀티골로 단숨에 수원 내 득점 2위로 도약한 김민우 역시 지난해 상주에 몸 담았던 바 있다.

한석종, 김민우를 비롯해 올해 1월 전역한 김건희 또한 지난해 9월 상주 소속으로 수원전에서 1골을 기록하며 친정팀에 비수를 꽂았다. 상주를 거쳐간 수원 선수들이 후임들을 상대로 득점에 도전한다. 이에 맞서는 상주 후임들의 각오 또한 만만치 않아 볼거리 넘치는 맞대결이 될 전망이다.








상주문경로컬신문 기자
<저작권자 © 상주문경로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스포츠 인기뉴스

오피니언

포토뉴스

의회소식

기관/단체

최근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