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박물관, 조선후기 경삼감영을 기록한 『영영사례』 번역집 발간

기사입력 20-09-16 07:33 | 최종수정 20-09-16 07:33

본문

c720b6bcbf3af4d949dc49eca4cab99f_1600209217_4466.jpg

 

상주박물관(관장 윤호필)은 조선후기 경상도의 행정, 역사, 문헌, 지리, 국방 등을 고루고루 담은 기록물인 『영영사례嶺營事例』번역집을 발간했다.

『영영사례』에는 경상감영을 운영할 당시의 직제(職制)와 행정, 국방, 조세(租稅) 등 전반적인 내용들과 다양한 수치들이 자세히 기록되어 있어 주목된다.

 

영영사례는 1책으로, 처음에는 낱장의 문서로 작성하였다가 하나로 묶어 후임 경상도 관찰사나 도사, 담당자들이 열람하기 편리하도록 만들었을 것으로 짐작된다.

번역집은 해제, 국역, 원문, 비교 자료 순으로 구성되어 있다. 경상도 외 다른 지역의 감영 관련 사례가 많이 남아 있지 않은 형편이라 이번 번역집을 통해 조선후기 지방사 연구의 토대가 마련된 셈이다.

 

박물관에서는 지난 2009년부터 누구나 상주의 역사문화를 쉽게 접할 수 있도록 고서 번역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번 영영사례는 2018년『연조귀감 Ⅱ』에 이어 열 번째로 발간된 번역집이다.
 
상주박물관 관계자는“박물관에 소장된 고서ㆍ고문서들의 정리 및 지속적인 번역 사업을 통해 상주의 역사문화를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영영사례는 지역 내 주요기관과 학교, 박물관 기증ㆍ기탁자 등에 배포할 예정이다.




상주문경로컬신문 기자
<저작권자 © 상주문경로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교육/문화 인기뉴스

오피니언

포토뉴스

의회소식

기관/단체

최근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