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시 농민회. ‘2020년 통일쌀 보내기 손모내기" 행사 개최

기사입력 20-06-01 07:56 | 최종수정 20-06-01 07:56

본문

상주시 농민회(회장 신현호)가 심각한 식량난을 겪고 있는 북한에 통일쌀 보내기 사업을 13년째 이어오고 있다.

 

상주시 농민회는 올해도 통일쌀 보내기 행사를 하며 북한에 전달되기를 간절히 바라는 마음으로, 지난달 30일 농민회 회원과 시민단체, 학생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모동면 반계리에서 "2020년 통일쌀 보내기 손모내기" 행사를 개최했다.

 

fa990fb506c6e2e7570ae2fe0753e52c_1590965636_452.jpg 

​      상주농민회 통일쌀 손모내기 시작 전 2020 통일싸 보내가 사업 선포식 모습


올해 통일쌀 경작지는 상주시 농민회 회원 땅 3,300여㎡로, 이날 하루 기계가 아닌 손으로 모내기를 하며 통일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농업의 소중함도 깨달았다.

 

상주시 농민회 신현호 회장은 "우리 손으로 농사를 지어서 북한에 식량을 나누자. 식량을 나누는 것이 곧 통일의 한 부분이 아니겠느냐는 취지로 손모내기 행사를 매년 이어오고 있다"고 말했다.

 

a6b1a03b7ccce1a7fead0af3780bef1d_1590977472_7009.jpg 


또한 모동면 농민회 손석한 회장은 “해마다 통일쌀 농사를 직접 지어서 북으로 보내는 일에 매우 보람을 느낀다. 이렇게 좋은 일을 올해는 우리 모동 지역에서 시행할 수 있어 매우 기쁘고 우리 농민회의 마음이 북한에 전해지길 소망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상주시 농민회는 2007년 전국 농민회총연맹 주최로 통일쌀 보내기 행사가 시작되자 이듬해부터 참여해 올해 13년째를 맞았다.

 

경북 지역에서는 통일쌀 보내기 사업에 상주시농민회를 비롯해 고령, 영주, 영천농민회 등이 참여해 식량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북한의 빈곤층과 어린이들에게 전달되기를 희망하고 있다.




상주문경로컬신문 기자
<저작권자 © 상주문경로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정치/사회 인기뉴스

오피니언

포토뉴스

의회소식

기관/단체

최근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