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박물관 재개관 및 독도박물관과 공동기획전 개최

기사입력 21-02-22 19:49 | 최종수정 21-02-22 19:49

본문

1de14b940348a39f6722ed2993ebca1e_1613990907_5192.jpg 

​                           ▲예천박물관 재개관식 테이프 커팅(사진제공-경북도)

경상북도는 22일 예천박물관에서 김현모 문화재청장,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임종식 경북도교육감, 도기욱 도의회 부의장 및 보물 기증·기탁자 등이 참석해 예천박물관 재개관식 개최했다.

예천박물관은 2017년 리모델링사업을 시작하였으며 국비 21억원, 도비 5억원, 군비 21억원 총 47억원을 투입하여 연면적 2,948㎡ 지하1층, 지상 2층 규모로 지난 12월에 사업 완료하였다.

국내 공립박물관 중에서 가장 많은 보물 268점을 포함 2만 여점의 유물을 보관․관리 하고 있으며, 주요 보물에는 △조선 최초 금속활자본인 사시찬요(15세기 초) △국내 최초 백과사전인 대동운부군옥(1589년) △국내 최고의 서양식 세계지도인 만국전도(1661년) 등이 있다.

특히, 대동운부군옥은 초간 권문해 선생이 편찬한 국내 최초 백과사전으로 조선시대 울릉도·독도의 사회적 유통활용 사례를 증거로 일본이 울릉도·독도를 망각했다는 억지주장을 반박할 자료로 높이 평가되고 있다.

예천박물관은 대동운부군옥 총694점 중 201점을 소장하고 있으며 금년 5월에는 용문면 초간종택에서 관리하고 있는 대동운부군옥 전부를 박물관으로 이관 할 예정이다.
재개관과 함께 ‘충효의 고장 예천醴泉, 독도獨島를 만나다’라는 주제로 독도박물관과 공동기획전을 2월 22일 ~ 5월 31일까지 연다.

전시회의 1부에서는 △해상왕국우산국 △조선의 영토 우산, 무릉 △일본의 불법침탈 △다시 찾은 우리영토 독도 등이 있으며, 2부에서는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의 근거 10가지와 10가지 오류 바로잡기로 일본의 독도영유권 주장의 허구성을 제시하고 있다.

이날,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경상북도는 독도 바로알기, 실리적 정책, 외교역량 결집 등으로 독도영유권을 확실히 지켜나갈 것이다”라고 밝히면서, “박물관은 과거와 현재를 이어주는 기억과 역사의 체험 공간이며 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재창조하는 곳으로 예천박물관이 자라나는 학생들의 역사와 문화, 전통 교육의 장으로 지역문화를 선도하는 박물관으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상주문경로컬신문 기자
<저작권자 © 상주문경로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국뉴스 인기뉴스

오피니언

포토뉴스

의회소식

기관/단체

최근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