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시 산란계 농장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확진

22만 8천수 긴급 살처분, 농장 4단계 소독 등 방역수칙 재강조

기사입력 21-01-13 23:33 | 최종수정 21-01-13 23:33

본문

c5a2815c30eb8c10331c8d649c8e37d4_1610548391_3799.gif


경상북도는 문경시 농암면 산란계 농장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로 최종 확진되었다고 밝혔다.
 

* 경북 5건(전국 57건): 상주(산란계,12.1), 구미(삼계,12.14), 경주(산란계,12.25),     경주(메추리,12.31), 문경(산란계,1.12)


이에 해당농장에 사육중인 산란계 3만 8천수와 반경 500m이내 19만수를 포함하여 전체 4개 농장 22만 8천수를 살처분 조치하고,

10km 방역대내 농장 6호, 역학관련 농장 7호 및 사료공장 1개소에 대해 이동제한 및 긴급 예찰․검사를 실시하였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가 확진됨에 따라 문경시 모든 가금농장의 가금에 대해서는 7일간, 발생농장 반경 10km 방역대내 가금농장은 30일간 이동이 제한된다.


도는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확산방지를 위해 농장 4단계 소독과 같은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출입차량․사람․야생동물 등 전파요인 차단에 철저를 기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추가 발생을 막기 위해 민․관이 각자의 위치에서 할 수 있는 최선의 조치를 다해 달라”당부했다.

*농장 4단계 소독 ①농장 진입로․주변 생석회 벨트 구축, ②농장 마당 매일 청소․소독, ③축사 출입시 장화 갈아신기 및 손소독 준수, ④축사 내부 매일 소독




상주문경로컬신문 기자
<저작권자 © 상주문경로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국뉴스 인기뉴스

오피니언

포토뉴스

의회소식

기관/단체

최근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