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복원작업 진행중입니다. 신속한 작업으로 정상화 하겠습니다.

문경시, 2차 지방이전 대상 수도권 공공기관 유치 총력

후회없는 선택! 공공기관 이전 최적지 문경!

기사입력 21-12-06 10:31 | 최종수정 21-12-06 10:31

본문

4b7140a03e608def09d59eeb57684a6c_1638754236_7511.jpg
                ▲문경시, 2차 지방이전 대상 수도권 공공기관 유치 총력(문경시)

문경시는 지방소멸위기 극복을 위한 2차 지방이전 대상 공공기관 유치를 위해
전담팀을 구성하여 지난 11월 3일부터 12월 1일까지 수도권 공공기관 43개소를 방문하여 문경 이전을 위한 적극적인 유치활동을 전개했다. 
 
지난 4월에 1차 수도권 공공기관 82개소를 방문한 결과 이전협의 가능성이 있는 공공기관을 선정하여 2차 방문한 것으로 중부내륙고속철도 개통으로 수도권과의 접근성 향상으로 전국 2시간대 교통망과 문경역세권 도시개발사업 지구내 부지 제공, 관광·문화·산업유산 등 타지역과 차별화된 지역의 강점 등을 중점적으로 홍보했다.


또한 문경시는 지난 11월 8일 공공기관 유치를 위해 8개 비수도권 지자체   (충주시, 제천시, 공주시, 순천시, 포항시, 구미시, 상주시, 창원시)와 공동으로 공공기관 지방이전 촉구 공동건의문을 김부겸 국무총리에게 전달하고‘국가 경쟁력 제고를 위한 2차 공공기관 지방이전 토론회’를 개최하여 공공기관 지방이전을 촉구한 바 있다.

문경시는 2차 공공기관 방문 결과와 12월 2일 국가균형발전특별법 일부개정 법률안(공공기관 설립․신규인가시 비수도권 우선 고려)이 의결됨에 따라 문경 미래성장의 발판이 될 공공기관 유치에 사활을 걸고 지속적으로 유치활동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지방소멸 극복을 위한 필사적인 노력에도 불구하고 수도권 중심체제로 인한 지역 불균형이 심각한 상태이며,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서는 공공기관 이전 유치가 절실하다.”며 “문경은 2023년 중부내륙고속철도가 개통되면 수도권과의 접근성이 더욱 용이하고, 역세권도시개발사업․도시재생사업과 시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다양한 정책으로 정부 균형발전 철학에 부합하는 최적의 장소임을 부각시켜 유치활동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상주문경로컬신문 기자
<저작권자 © 상주문경로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문경시 인기뉴스

  • 게시물이 없습니다.

오피니언

포토뉴스

의회소식

기관/단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