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시, 입원환자 3명 코로나19 확진

대구에서 관내 병원으로 옮겨 온 환자 코로나19 확진

기사입력 21-07-22 09:01 | 최종수정 21-07-22 09:01

본문

b406e7d00fea1ed6b90b64bfdd72392f_1626912025_6385.jpg
                                                     ▲문경시청


문경시는 대구의 모 대학병원에서 관내 A 병원으로 옮겨 온 입원 환자 등 3명이 금일 코로나19 확진 판정받았다고 밝혔다. 


코로나19에 감염된 B씨(문경 38번)는 대구 모 대학병원에 입원해 있다가 14일 문경 A병원의 재활병동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었으며, 입원 당시 실시한 코로나19 진단검사 시 음성 판정받았었다. 


하지만 대구에서 같은 병실에 입원했던 환자가 20일 확진 판정을 받게 되면서 입원환자와 접촉자에 대한 전수 검사가 실시됐고, 1차 신속항원검사 결과 B씨, 같은 병실에 있던 환자 1명이 양성 판정 받아, 즉각 음압병실로 이동하고 접촉자들은 자가격리 조치했으며, 해당 시설은 모두 소독을 완료했다.   


또한 시와 병원 측은 해당 병동의 의료진, 간병인, 환자뿐만 아니라 검사 범위를 확대해 입원환자 및 직원 등 650여명에 대해 진단검사를 실시했고, 그 결과 1명이 추가 확진 판정받았다. 


이번에 확진된 환자 3명은 변이바이러스는 검출되지 않았으며, 예방접종은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되었다. 


B씨의 밀접접촉자인 병실 간병인 2명은 예방접종을 완료해 감염을 피할 수 있었으며, 해당 병원 직원의 95% 이상이 예방접종을 완료하여 집단 감염을 막을 수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문경시 관계자는 “예방접종은 감염을 막아줄 뿐만 아니라 감염되더라도 중증도를 줄여 사망률을 낮추어 주기에 지역사회 집단면역 형성을 위해 대상자별 시기에 맞추어 예방접종에 적극 참여해 줄 것”을 당부하였으며, 


“코로나19 환자가 계속적으로 증가하는 중차대한 시점으로 가급적 타 지역 방문을 자제해주시고, 수도권 방문자나 타지에서 문경을 방문하는 이들은 반드시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선제검사를 받아줄 것과 마스크 쓰기, 손 씻기, 거리두기 등 개인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주실 것”을 거듭 당부했다. 





상주문경로컬신문 기자
<저작권자 © 상주문경로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문경시 인기뉴스

오피니언

포토뉴스

의회소식

기관/단체

최근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