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시, 가축분뇨관련시설 합동점검 실시

가축분뇨 무단방류·수질오염 예방으로 쾌적한 생활 환경 기대

기사입력 20-10-30 07:59 | 최종수정 20-10-30 07:59

본문

e8df697cfaa6795d1718e2c00d5342e4_1604012335_3101.jpg


상주시(시장 강영석)는 11월 2일부터 11월 19일까지 가축분뇨 관련시설에 대해 합동 점검을 실시한다.
 

경상북도, 대구지방환경청 및 문경시와 공동으로 실시하는 이번 합동 점검에서는 수질 오염 및 악취 발생 등의 환경 문제를 사전 예방하기 위해 가축 분뇨 배출시설, 처리시설 및 재활용시설 등을 집중 점검한다.  
 

중점 점검 사항으로는 가축 분뇨를 하천 주변, 농경지 등에 야적·방치하거나 공공수역에 유출하는 행위, 가축분뇨 배출시설의 무단 증축 및 관리기준 미준수 여부 등이다. 점검 과정에는 퇴비 부숙도에 대해서도 안내할 계획이다.
 
시는 합동 점검 기간 중 환경오염 행위가 적발될 경우에는 「가축분뇨법」에 따라 강력한 행정처분 및 사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황인수 환경관리과장은“지난 10월 22일 가축분뇨를 무단으로 방류한 가축분뇨 배출시설에 대해 허가취소 처분을 한 바 있다”며 “앞으로 지속적인 지도·점검으로 축사주의 환경의식 고취와 수질오염의 예방 및 쾌적한 주민 생활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상주문경로컬신문 기자
<저작권자 © 상주문경로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주시 인기뉴스

오피니언

포토뉴스

의회소식

기관/단체

최근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