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동면, 한파 피해 농가 일손 돕기 실시

면 직원, 주민 한뜻한마음으로 일손 돕기 구슬땀

기사입력 21-03-05 18:18 | 최종수정 21-03-05 18:18

본문

8b91baf2d8792c0437e26ddceae454eb_1614935901_6912.jpg


상주시 모동면(면장 이종진)은 5일(금) 지난겨울 한파로 피해가 발생한 신흥리 레드향 농가를 찾아 농촌 일손 돕기를 실시했다.

 

이날 일손 돕기에는 모동면 직원 및 주민 15명이 참여하여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준수하면서 레드향 고사목 파쇄, 과원 정리 등 농가 부담 해소를 위해 구슬땀을 흘렸다. 
 
해당 농가는 수확을 앞두고 지난겨울 발생한 한파로 인해 레드향 묘목이 전부 고사하고 과일 또한 얼어 수확을 전혀 하지 못하는 피해를 입었다.

 

농가주 전○○씨는 “과수 묘목이 전부 얼어 죽어 시름이 깊었으나 면사무소 직원 및 주민들 덕분에 큰 도움이 됐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상주문경로컬신문 기자
<저작권자 © 상주문경로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읍면동소식 인기뉴스

오피니언

포토뉴스

의회소식

기관/단체

최근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