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복원작업 진행중입니다. 신속한 작업으로 정상화 하겠습니다.

낙동강 시인’ 박찬선, ⌜물의 집⌟으로 제58회 한국문학상 수상

한국문인협회, 낙동강 주제 연작시집 작가 수상자 선정

기사입력 21-12-03 08:02 | 최종수정 21-12-03 08:02

본문

b79cbf19c81b77af5b87e966990a4d43_1638486088_0268.jpg
                           ▲낙동강 시인 박찬선 선생님(사진 오른쪽) 


‘낙동강 시인’으로 불리는 경북 상주시의 박찬선 시인이 지난 1일 대한민국예술인센터에서 열린 제58회 한국문학상 시상식에서 한국문학상(시부문)을 수상했다. 


한국문학상은 사단법인 한국문인협회(이사장 이광복)가 창작 활동에 전념하는 문인들의 문학적 업적을 포상하기 위해 제정한 상이다. 


낙동강문학관장인 박찬선 시인은 올해 9월 도서출판 한일사에서  발간한 「물의 집」으로 나태주 시인과 함께 수상했다. 「물의 집」은 낙동강을 주제로 한 시 60편을 담고 있으며, 낙동강문학관 개관(2021년 7월 1일) 기념으로 엮은 연작시집이다.

 

박찬선 시인은 “낙동강은 상주, 동학과 함께 내 시의 한 축을 이루고 있다. 이번 문학상 수상으로 시상(詩想)을 건네준 낙동강에 진 빚을 갚은 기분이다. 큰 상을 선물해 준 한국문인협회와 고향 상주에 고마움의 큰 절을 드린다. 


또한 어려운 여건 속에서 첫 번째 시인선 작품집으로 발간해준 상주 지역 출판사 한일사 천경호 대표에게도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상주문경로컬신문 기자
<저작권자 © 상주문경로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물동정 인기뉴스

  • 게시물이 없습니다.

오피니언

포토뉴스

의회소식

기관/단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