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시, 5월 종합소득세 ‧ 개인지방소득세 합동신고센터 운영

기사입력 20-04-29 07:59 | 최종수정 20-04-29 07:59

본문

0e5bd8055663526094cd7ce6b7c520d3_1588114753_1579.jpg

 

상주시는 5월 1일부터 6월 1일까지 종합소득세 확정 신고기간 동안  종합소득세와 개인지방소득세 합동신고센터를 시청 민원실에 설치해 운영한다.

 

종합소득에 대한 확정 신고 시 국세와 함께 신고하던 개인지방소득세가 올해부터 지자체 독자신고로 전환됐다. 합동신고센터에서는 제도시행 초기인 점을 감안해 모두채움신고서 발송대상인 소규모사업자(F‧G유형)와 단일소득 종교인(Q‧R유형)을 위주로 신고를 받으며, 그 밖의 유형의 납세자는 세무서에 신고하면 된다.

 

종합소득세 모두채움신고 대상자에게 세무서 안내문 발송 시 개인지방소득세 납부서를 동봉해 발송할 예정이고, 받은 납부서로 납부하는 경우에는 별도의 신고가 없어도 개인지방소득세를 신고한 것으로 인정된다.

 

신고기한 내에 종합소득세를 신고했으나 개인지방소득세를 무신고‧ 과소 신고한 경우, 신고기한 만료 후 1개월 이내 기한 후 신고 또는 수정신고하면 가산세가 면제된다. 또한 코로나19에 따른 납세자의 경제적 부담을 덜기 위해 납부기한은 8월 31일까지로 3개월 연장된다.
 

권경태 세정과장은 “개인지방소득세 지자체 신고납부 전환에 따른 납세자의 혼란과 불편이 없도록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게시물은 상주문경로컬신문님에 의해 2020-05-04 17:35:13 상주시에서 이동 됨]
상주문경로컬신문 기자
<저작권자 © 상주문경로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기관단체 인기뉴스

오피니언

포토뉴스

의회소식

기관/단체

최근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