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시, 공공시설(시민운동장 등 실외시설)56개소 재개장

기사입력 20-05-04 07:41 | 최종수정 20-05-04 07:41

본문

상주시(시장 강영석)가 코로나19에 대한 완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에 맞춰 일부 실외 분산시설을 재개장하기로 했다.

 

시는 지난 2.20일부터 잠정 휴관에 들어갔던 686개 공공시설 중 5월 1일부터 성주봉휴양림 내 상주목재문화체험장과 힐링센터, 국민체육센터와 시민운동장 실외시설 등 야외 분산시설에 한해 56개소를 단계적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f77919bcceeceba1250d70062e329270_1588545766_9153.jpg 

​                         ▲공공시설 단계적 운영 재개(낙동강 축구장 체육시설 방역사진)

사회적 거리두기가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되는 5월 6일부터는 상주박물관과 화령전승기념관 등 28개 문화시설에 대해서도 향후 정부지침에 맞춰 운영을 재개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

 

이를 위해 시는 개장 전 시설에 대한 방역소독 작업을 완료하고 시설별 방역관리책임자를 지정하고 손소독제도 비치했다.

재개관 후에도 정부 지침에 따라 정기적인 방역 활동을 이어 간다는 방침이다. 이용자들은 시설 입장 전 방문 대장에 서명을 하고 체온 측정, 마스크 착용 확인 등을 거쳐야 입장이 가능하다.

시는 이 밖에도 정부의 생활방역체계 전환에 발맞춰 문화회관, 도서관 등 공공시설에 대한 단계적 개방에 나서기로 하고 철저한 방역대책과 세부 운영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이 게시물은 상주문경로컬신문님에 의해 2020-05-04 17:34:09 상주시에서 이동 됨]
상주문경로컬신문 기자
<저작권자 © 상주문경로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기관단체 인기뉴스

오피니언

포토뉴스

의회소식

기관/단체

최근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