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합리한 관행 퇴출! 신(新)공직문화 만드는 경북도

기사입력 21-03-02 08:27 | 최종수정 21-03-02 08:27

본문

61646204ae05e98ef2bd8e3a9476aae2_1614641207_4377.jpg

- 시보 떡? NO NO! 함께 축하해주는‘시보-락데이(樂 DAY)’운영 -
- 국·과장 모시는날? NO NO! 식사시간에 소통은 함께, 비용은 나누고 -
- 청년공무원 소통채널 운영, 공무원 노조와 불합리 관행 타파 노력

최근 젊은 공무원들이 많아지면서 공직사회에 관행적으로 이루어져 온 ‘시보 떡 돌리기’와 ‘국·과장 모시는 날’ 등 이슈가 전국적인 화두가 되고 있는 가운데, 경북도는 신규공무원을 비롯한 모든 조직 구성원이 함께 할 수 있도록 신(新)조직문화 만들기에 나섰다.

‘시보 떡’은 신규공무원이 시보 기간이 지나 정식 공무원이 되면서 감사의 의미를 담아 부서에 떡을 돌리는 문화이고, ‘국·과장 모시는 날’은 부서 또는 팀이 순번을 정해 국장, 과장의 점심식사를 챙기는 관행이다.


합리적·수평적 문화가 공직사회에 확산되면서 요즘에는 이런 관행이 많이 사라졌지만 일부 부서에서는 여전히 이러한 관행이 이어져 오고 있어, 조직 내에서 젊은 공무원들이 적응하지 못하고 심적 부담을 갖는 경우도 발생하고 있다.
 
이에 경북도는 공무원노동조합과 함께 합리적 조직문화 정착을 위해 발 빠르게 개선방안을 마련했다.

개선방안으로는 △ 신규공무원이 시보 기간이 끝나면 부서 차원에서 축하 다과회를 열어 격려의 시간을 갖는 시보-락데이(樂 DAY) 운영 △ 간부공무원과 직원이 함께 식사하는 경우에는 구내식당 이용을 권장하고,

외부에서 식사 시 비용은 평등하게 부담하는 수평적 중식문화 확산 △ 새롭게 공직생활을 시작하는 신규임용 공무원들의 조직 적응과 어려움 해소를 도울 수 있도록 공무원노동조합과 함께 청년공무원 소통채널 운영을 계획하고 있다.

이철우 도지사는 “경북이 미래를 주도하기 위해서는 청년 공무원의 눈높이에 맞춰 공직문화도 변해야 한다”며, “청년 공무원들과의 열린 소통을 통해 공직내 불합리한 관행과 조직문화를 빠르게 개선하여 젊은 도정을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이 게시물은 상주문경로컬신문님에 의해 2021-03-02 08:28:13 전국뉴스에서 이동 됨]
상주문경로컬신문 기자
<저작권자 © 상주문경로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기관단체 인기뉴스

오피니언

포토뉴스

의회소식

기관/단체

최근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