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1-23 19:01:35

상주시보건소! 보건복지부 분만취약지 지원사업 공모사업 선정!

분만취약지 분만산부인과 신규 지정. 2020년부터 운영비 50% 국고 지원

편집국장기자 | 입력 2020.01.13 08:15 | 수정 2020.01.13 08:15




상주시보건소(보건소장 임정희)는 지난 12월 10일 보건복지부에서 시행하는「2019년 분만취약지 지원사업」공모에 응시하여 선정, 현재 24시간 분만산부인과를 운영중인 상주적십자병원(원장 이상수)이 분만취약지 분만산부인과로 신규 지정되어 2020년부터 분만산부인과 운영비 50%를 국고 지원받게 되었다.

 

이번 공모사업에 선정되기 위하여 상주시보건소 및 상주적십자병원은 지역 내 유일하게 24시간 분만 가능한 분만산부인과 운영 현황 및 지역 임산부를 위한 임신, 출산관련 다양한 프로그램운영과 안전한 진료, 응급의료체계 확립 계획을 담은 분만산부인과 운영 계획서를 제출하였으며 보건복지부는 분만취약지 지원사업 선정평가를 통하여 우리시를 선정하여 2020년부터 운영비 5억 중 50%를 국고지원키로 했다.

 

한편 우리시는 2016년 10월부터 분만산부인과 운영 중단으로 지역산모들이 타지역 원정출산을 해야 하는 불편함을 겪던 중 2017년 행정안전부 지자체 저출산 극복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분만산부인과가 2018년 10월에 설치되어 현재까지 원활히 운영중에 있다.
 
이순열 건강증진과장은 “2019년 분만산부인과 운영비 5억 중 도비 1억천만원을 확보한데 이어 국비까지 확보하게 되어 매우 기쁘며 앞으로도 안정적인 분만환경 인프라를 구축하여 최선을 다해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상주시 건설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상주로컬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 하세요
twitter facebook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