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19-12-15 11:12:25

상주시, 무인기(드론)을 활용한 지적재조사 측량 실시

지적경계 설정 및 확인에 용이하고 디지털 지적구축에 기여

편집국장기자 | 입력 2019.12.02 07:18 | 수정 2019.12.02 07:18




상주시는 드론을 활용해 금년도 사업 지구인 신봉지구(신봉동 243-2번지 일원) 46필지(21,685㎡)에 대해 지적재조사사업 추진으로 업무의 효율성을 극대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적재조사사업은 100년 전에 만들어져 토지의 실제 이용현황과 일치하지 않는 지적공부 등록사항을 바로 잡고 종이 지적을 디지털화 하기 위하여 추진하고 있는 중장기 국책사업이다.

 

지적 경계가 서로 맞지 않아 도시계획사업을 추진하지 못하는 신봉지구의 지적재조사 측량/조사 수행자로 한국국토정보공사로 선정하는 등 12월부터 내년도까지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신봉지구 지적재조사 사업에 드론을 이용해 촬영한 항공  영상은 사업 추진 때 현지조사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줄일 수 있고 토지이용 및 건축물 현황 등을 분석해 토지 조사와  경계 설정에 적용된다.

 

시에서는 앞으로 드론으로 촬영한 고해상도 영상 자료를 주민  설명 자료로 활용함으로써 주민의 이해도를 높이고 지적경계를 쉽게  확인하는 등 토지 소유자 간 경계 결정 협의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향후 추진할 지적재조사사업에도 적극 활용해 사업을 원활하고 효율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상주시 관계자는 “토지 경계의 분쟁을   해소하고 주민의 재산권을 보호하는 지적재조사사업에 드론을  적극 활용해 사업을 추진하는 등 정확한 디지털 지적을 구축해 나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상주로컬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 하세요
twitter facebook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