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19-12-06 18:12:19

경북도, 지자체 저출산 우수시책 경진대회에서 최우수상 수상

편집국장기자 | 입력 2019.08.01 07:33 | 수정 2019.08.01 07:33




경상북도는 7월 30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행정안전부「2019년 지방자치단체 저출산 극복 우수시책 경진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여, 시상금으로 특별교부세 1억5천만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번 경진대회는 현장접점인 지자체 중심의 적극적인 저출산 극복을 위해 지역 맞춤형 우수시책 발굴․공유하여 사회적 공감대를 확산하고자 2016년부터 4회째 시행하고 있으며 경북은 올해 처음으로 수상하였다.

 

지난 4월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모하여 시․도 1차 심사를 통과한 52건 중 전문가 심사를 거쳐 광역 3건, 기초 8건의 사업을 선정하고, 이날 발표심사 후 최종순위를 결정했다.
 

저출산 우수시책 경진대회 결과(전국 11개)

광역 : 최우수 – 경상북도, 우수 – 서울, 장려 - 충청남도

기초 : 최우수 - 서울(중구)

우 수 – 강원(영월), 전남(광양), 경남(거제)

장 려 - 광주(광산구), 충북(청주), 충남(당진), 전남(진도)

 

이번에 최우수상을 수상한 ‘이웃사촌 시범마을’사업은 소멸위험지수 전국 1위인 의성군에 일자리․주거․복지체계가 두루 갖춰진 청년마을 조성을 통해 저출생․고령화, 농촌문제, 지방소멸 등에 종합적으로 대응함으로써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웃사촌 시범마을 사업은 의성 안계면에 청년유입을 통해 저출생 극복 선순환 체계를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스마트팜(청년월급농부), 청년CEO육성, 출산통합지원센터 운영, 어린이집 환경개선, 초등학교 교육 서비스질 개선, 3대 필수 의료체계 구축 등을 단계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전반적인 생활여건 개선과 함께 외부 청년지원에 따른 주민 소외감, 이해관계 차이에서 오는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의성청년정책단(44명)을 발족하였으며, 민-관 중간지원조직설치, 주민소통간담회, 주민원탁회의 등을 통해 마을공동체 기반을 조성하고 지역주민 역량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특히, 금년말부터는 농업․창업분야 청년 70여명이 시범마을로 유입돼 저출생, 고령화에 직면한 지역에 활력을 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도에서는 2019년 한해 저출산과 관련한 모든 중앙부처 공모사업에 선정되는 쾌거를 이루었다. 「인구 감소지역 통합지원 공모사업」에 청도군 ‘청년의 꿈 수제맥주에 청맥향을 입히다’가 선정되어 국비 4억원을 확보하였으며, 「저출산 대응모델 육성사업」에 문경시 ‘도란도란♥문경 아이도담센터 건립’이 선정되어 국비 3억원을 확보하였다.

 

 

 

 



<저작권자ⓒ 상주로컬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 하세요
twitter facebook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