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19-12-06 18:12:19

경북 올해 전국 온열질환 첫 사망자 발생

편집국장기자 | 입력 2019.07.25 07:52 | 수정 2019.07.25 07:52




경상북도는 지난 23일(화) 청도군에서 온열질환(열사병 추정)으로 인해 올해 전국 첫 사망자(1명, 82세 여성)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사망자는 23일 18시경 텃밭에서 쓰러진 채로 발견되었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의식과 호흡이 없는 상태였으며 20시경 사망한 것으로 보고되었다. 당시 해당 지역은 37℃의 무더운 날씨로 폭염 경보가 발효 중이었다.

 

이는 올해 전국 첫 온열질환으로 인한 사망 사례로, 경북도는 한여름 무더위에 대비해 온열질환에 각별히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온열질환 감시체계는 5월 20일부터 운영해 더위가 수그러드는 9월까지 실시하는데, 도내 25개 보건소와 응급실 운영 의료기관 37개소가 참여한다.

 

응급실을 내원하는 온열질환자¹발생현황 신고 방식으로 운영되며, 도내 온열질환자 발생 현황 실시간 모니터링, 발생환자 사례 보고 등 각종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 온열질환 : 열로 인해 발생하는 급성질환으로 뜨거운 환경에 장시간 노출 시 두통, 어지러움, 근육경련, 피로감, 의식저하 등의 증상을 보이고 방치 시에는 생명이 위태로울 수 있는 질병으로 열탈진(일사병)과 열사병이 대표적이다.

 

현재까지(5.20~7.24) 경북도의 온열질환자는 51명(사망 1명)이 신고되었으며<전국 발생환자 419명(사망 1명)>, 현재까지 신고 된 온열질환자의 특성을 살펴보면 발생장소는 실외인 작업장이 14명(27.5%)으로 가장 많았고, 발생시간은 오후 3시가 14명(27.5%)으로 가장 많았다.
 

* 전년 동기(2018.5.20.~ 7.24.) 온열질환자 신고 137명(사망 1명)

 

성별로는 남자 41명(80.4%), 여자 10명(19.6%)로 남자가 많았고, 연령별로는 40대가 12명(23.5%)으로 가장 많았고, 60대가 11명(21.6%), 50대가 8명(15.7%)으로 뒤를 이었으며, 65세 이상은 13명(25.5%)이었다.
 
질환별로는 열탈진이 26명(50.9%)으로 가장 많았고, 열사병이 13명(25.5%), 열경련이 8명(15.7%) 순이었다.

 

폭염으로 인한 건강피해는 건강수칙을 잘 지키는 것만으로도 예방이 가능한 만큼 물 자주 마시기, 시원하게 지내기, 더운 시간대에는 휴식하기 등 건강수칙을 숙지, 실천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에서는 전국 온열질환자 발생현황, 온열질환 감시체계 신고결과 등의 정보를 홈페이지에 제공하고, 온열질환 예방을 위한 건강수칙을 발간하는 등 폭염과 관련한 건강피해를 최소화 하는데 노력하고 있다.

 

 

 

 

 



<저작권자ⓒ 상주로컬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 하세요
twitter facebook
0